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기야 (祈夜)

시 2017.7.22.

넌 참 좋은 사람이야
이유는 모르지만

이불 속에서
홀로 속삭이곤
눈을 감고
별과 달만이
청정히 빛나는
영원한 칠흑의 밤을
기도했다

피오레이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