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불일치의 안도

내가 추구하는 음악과 타인의 음악

음악을 듣는 것도 좋아하고, 직접 만드는 것도 좋아한다.


다만 작곡에 무슨 소질이 있는 것도 아니고, 끈기도 없고, 마우스로 음만 겨우 입력하는 수준을 여태 못 벗어나니 어디 가서 작곡을 한다고 말하지도 못하는 형편이다.


이러니 스스로 곡을 만들기보다는 다른 뮤지션들의 곡에서 내 음악적 이상에 부합하는 음악을 찾게 되는데, 나 자신이 아닌 타인의 작품이 나를 대신해 내 취향과 로망을 구현해 주기를 바라는 일은 허무맹랑하고, 음악은 더더욱 그렇다고 느낀다.


실제로 저것에 충분히 부합한다 싶은 음악가는 손에 꼽을 정도뿐이다.


그렇지만 이처럼 손에 꼽을 수 있는 음악가들이 있고 그 중에서도 최상인 한 명은 '이건 사기다' 싶을 정도로 음악적 이상에 들어맞는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충분히 운이 좋은지도 모른다.


다만 그 한 명의 음악조차도 엄밀히 따지자면 내가 좇는 취향이나 로망과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고, 나머지는 불일치의 정도가 더하니, 결국 타인의 음악 세계는 타인의 것일 뿐임을 거듭 깨닫게 된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 불일치 덕에 안심이 된다.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음악은 나만이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실현 가능성이야 어떻든)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의 묘한 안도감을 가져다 주는 것이다.

피오레이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17
어떻게 부재하고, 어떻게 존재하는가